> 유통정보 > 유통관련기사
제목
친환경농업 보호·경제활성화…도매시장이 대안
글쓴이
이충건
보도날짜
2012.01.15
언론사
디트뉴스24
작성일
2012.01.17 16:14:31
내용
친환경농업 보호·경제활성화…도매시장이 대안
유휴부지 사용하면 에산 절감, 저온경매장·검사소 등 기반도 완비
이충건 기자  |  yibido@hanmail.net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전경
농림수산식품부는 지난해 업무계획에서 학교급식 종합 지원체계의 구축 방침을 표명했다
. 이를 위해 농수산물도매시장 등 현행 유통물류시설을 지역 거점 학교급식지원센터로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학교급식의 안전성 확보와 함께 FTA(자유무역협정) 시대를 맞아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국내 농수산물도 보호하기 위한 방편이다. 하지만 학교급식에 쓰이는 식재료를 국내 농산물에 한정하는 것은 정부조달물자관련협정에 위반된다.

이에 따라 각국 정부는 자국 농산물의 안정성을 부각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 미국은 안전농산물’, 일본은 ‘ISO22000'이란 인증을 통해 각각 자국 농산물을 보호하고 있다. 우리나라 정부는 친환경이란 개념을 도입하고 있다. 국제협약의 테두리 안에서 국내 농업을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인 셈이다.

현재 국내 친환경농산물은 전체 농산물의 12% 수준. 이 가운데 실제 유통되는 양은 전체 친환경농산물의 5%에 불과하다. 7%는 판로가 없어 친환경마크를 뗀 채 일반농산물과 섞여 판매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 친환경 학교급식이다.










   
친환경농산물저온경매장
친환경농산물의 가장 큰 시장은 학교다. 대전시는 이미 민선4기 때부터 초등학교 급식에 친환경 우수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11식당 200원씩을 지원해왔다. 1식당 2,000원이라면 200원을 더해 보다 양질의 식자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 올해부터는 22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하지만 실제 친환경 우수농산물로 학교급식이 이뤄지고 있는지는 미지수다. 식자재 유통의 통합관리 시스템이 부재하기 때문이다.

친환경대접을 받지 못하는 7%의 친환경 농산물 판로로 학교급식만한 데가 없다. 이를 위해 학교급식지원센터의 설치를 가장 적극적으로 요구하는 곳이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법인인 대전중앙청과다. 조합 임원 44명으로 추진위원회를 구성했고, 이관종 야채부조합장이 위원장을 맡고 있다. 노은도매시장 내 원예농협 야채부조합장과 과일부조합장은 부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이들은 대전중앙청과와 대전원예농협 중도매인, 거래처 및 소비자, 농민 등 7,000여명의 건의서 서명까지 받아 놨다.

이들 주장의 골자는 친환경농산물 전용 집하시설인 저온경매장
(820)과 안전성 검사를 위한 대전보건환경연구원 농수축산물검사소, 식자재유통상가가 들어설 유휴부지, 학교급식 지원센터 사무실 공간 등을 모두 갖추고 있는 노은도매시장에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설치해 달라는 것.

도매시장 내 급식지원센터 설치는 균특회계 등을 활용할 수 있어 대전시의 예산부담도 현저히 낮출 수 있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대전보건환경연구원 농수축산물검사소
학교급식지원센터가 노은도매시장 내 유휴 부지를 활용해 설치되면 판로를 찾지 못하는 친환경농산물의 안정적인 판로확보가 가능해진다. 안전한 국산농산물을 장려함으로써 FTA파고를 넘으려는 농식품부의 방침과 일치하는 대목이다.

더구나 농수축산물검사소의 잔류농약검사(채소과일류), 중금속검사(해산물류), 잔류항생물질검사(식육류) 등을 거쳐 이츠대전마크가 부여된 식자재들을 다른 지역으로 역수출할 수도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대전시의 브랜드 가치 향상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논리다.

여전히 대전 도매시장의 또 다른 축인 오정도매시장(대전청과, 농협대전공판장)과의 이해관계를 어떻게 조정하느냐가 관건으로 남는다. 오정도매시장은 현대화사업과 함께 저온경매장(160)을 설립한 상태로, ‘원스톱 쇼핑이 가능할 정도의 식자재 유통 상가까지 갖추고 있다.

< 저작권자 © 위클리디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